최신기사 ▽
제주도, 김녕·도두·강정 공공마리나 시설 정비사업 추진
도내 공공마리나 시설개선으로 운영 활성화 도모한다
5억 원 투자해 공공마리나 내 노후 부잔교 및 이동식크레인 보수
문상준 기자
2021년 06월 10일(목) 16:26
가+가-

제주특별자치도청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요트산업을 중심으로 한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올해 김녕, 도두, 강정 공공마리나 3개소에 총 5억 원을 투자해 ‘도내 공공마리나 시설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공공마리나 내 노후 부잔교에 대한 시설 개선 및 2015년에 구입한 이동식크레인에 대한 점검·보수 등이다.

제주도는 2011년 김녕항에 공공마리나를 처음 시설한 이후 도두항과 강정항에 공공마리나 시설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682척(연평균 70척)의 국내·외 요트가 김녕, 도두 공공마리나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올해부터 강정 공공마리나가 운영됨에 따라 공공마리나 운영 실적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신창 공공마리나가 개발 완료돼 본격적으로 운영하게 되면 김녕·도두·강정 등과 연계해 서부지역 해양관광 활성화 및 지역관광, 특산물 판매 등으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홍식 도 해양수산국장은 “공공마리나 개발을 통해 제주가 동북아 요트 중간 기항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현재까지 총 123억 원의 예산을 투자해 공공마리나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