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전남도의회 조옥현 의원, ‘전남행복지역화폐 발행지원액 감소, 정책효과 반감’ 지적
부정유통 방지·활성화 사업 전담할 지역화폐센터 설치 필요

전영규 기자
2021년 01월 29일(금) 14:40
가+가-

전남도의회 조옥현 의원

[헤럴드신문 = 전영규 기자] 전라남도의회 조옥현 의원(더불어민주당·목포2)은 지난 28일 전남도의회 제349회 임시회 제1차 경제관광문화위원회 경제에너지국 업무보고에서 “‘2021년도에는 전남행복지역화폐의 발행을 확대하고 할인율을 상향하여 민간소비를 촉진함으로써 지역 소상공인에게 훈기가 와 닿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2020년도 지역화폐 발행액은 2,534억 원이며, ‘2021년도 지역화폐 발행목표는 1조 원이다. 이 중 5,000억을 3월까지 조기 발행할 계획이며, 지역화폐 발행 지원 비율은 작년 3%에서 올해 1%, 지원액은 작년 64억 원에서 올해 30억 원이다.

조옥현 의원은 “‘2020년 발행지원 현황 및 ‘2021년 발행지원 계획을 보면 국비 지원액·지원 비율은 증가했는데 도비 지원액·지원 비율은 감소했다.”며, “기대한 정책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증가한 발행목표액을 반영한 예산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역화폐 이용활성화 사업, 부정유통 방지 및 건전한 유통질서 확보, 가맹점 확보 등의 기능을 전담할 지역화폐센터의 설치·운영이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22개 시·군으로 분산되어 있는 중복업무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분쟁조정 등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의원은 “최근 4년간 도내 GRDP(지역내 총생산) 와 지역총생산을 비교해 보면 ‘2016년 11조 3,000억, ‘2017년 17조 2,000억, ‘2018년 13조 8,000억, ‘2019년 13조 8,000억의 지역소득 역외유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중견기업과 강소기업 등을 지방산단 등에 적극적으로 유치해 전남이 단지 생산지로서의 역할만 담당하는 경제구조를 탈피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전영규 기자 기사 더보기

hrd299@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