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원희룡 지사,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면담
- 한중 교류, 우호 발전 협력
문상준 기자
2020년 06월 08일(월) 12:58
가+가-

원의룡 지사와 제주를 방문한 주한중국대사가 지난 5일 메종글래드호텔에서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이후 한중 교류 협력 및 우호발전 방안을 논의했다.[사진제공-제주도]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를 방문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관 대사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이후 한중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해 관심이 모아진다.


원 지사는 지난 5일 메종글래드호텔에서 제주를 방문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을 갖고 코로나19 이후 한중 교류 협력 및 우호발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싱하이밍 대사는 지난 1월 부임됐으며, 이후 첫 제주 방문이다.

싱하이밍 대사는 원 지사와의 면담 후 제주에 있는 여러 한·중 우호단체 대표와도 만날 계획이다.

원 지사는 싱하이밍 대사에게 부임 축하인사를 전하고 중국 도시들과의 우호교류 및 문화관광, 제주도와 중국 간 미래 산업 선도를 위한 ‘신 인프라’ 건설 구상 등 한·중 간 우호 증진과 호혜협력 강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앞서 제주도와 중국의 자매우호도시들은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나눔으로써 서로를 응원한 바 있다.

또한 원희룡 도지사는 지난 2월 제주에 거주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을 도청으로 초청해 직접 ‘설중송탄(雪中送炭)’과 ‘일방유난 팔방지원(一方有難, 八方支援)'이란 격언을 중국어로 전하며 “어려울 때일수록 도민들과 협력해서 이번 위기를 이겨내고 이 과정에서 서로의 우정과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길 바란다”고 격려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싱하이밍 신임대사가 한·중관계의 전문가로써 30여 년간 한반도 외교경험을 살려 제주와 중국, 한국과 중국의 동반자적 관계 구축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분야의 한·중 교류에도 많은 협조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중국의 지자체 8곳과 자매·우호·실무교류도시를 맺어 문화, 관광, 환경 등 분야를 넘어 국제기구활동, 민간분야 등에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