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제주특별자치도, 수원에서 만난 ‘제주의 하루’ 진행
APEC 제주 유치 수도권 홍보 강화 및 도정 정책 알리는 복합문화행사 개최
유치신청서 제출·현장실사 마치고 6월말 개최도시 발표까지 수도권 홍보 지속
문상준 기자
2024년 05월 24일(금) 18:36
가+가-

제주특별자치도, 수원에서 만난 ‘제주의 하루’ 진행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도외 지역에서도 제주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마련한 ‘제주의 하루’가 수도권에서 제주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제주가 얼마나 가깝고 매력적인 곳인지 수도권 주민들이 직접 경험하도록 하면서,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붐을 함께 조성하고 있다.

‘제주의 하루 인(in) 수원‘이 24일 수원 남부지역 최대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수원점에서 펼쳐졌다.

‘제주의 하루’는 제주 밖에서도 제주를 느낄 수 있도록 제주색이 가득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한 복합문화행사로, 이번 수원 행사는 지난 2월 서울 아이파크몰 용산점, 4월 서울 강남스퀘어에 이어 세 번째로 마련한 자리다.

이날 수원 행사장에는 제주도 이장들과 재외도민회 관계자들이 참석해 제주홍보에 힘을 보탰으며, 미디어타워와 전시관을 통해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와 제주관광 이미지 제고에 주력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수원에서 만난 ‘제주의 하루’ 진행

허능필 재외도민총연합회장을 비롯한 지역별 도민회장 8명과 임관봉 제주도 이장단협의회장 등 도내 이장 6명이 함께했다.

스타필드 수원점 내 가로 12.5m, 최대 높이 23.5m에 이르는 미디어타워를 통해 제주 APEC 유치 홍보 동영상을 상영하고, 전시홍보관 제막식, 축사와 홍보관 관람 순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제주도는 특히 선정 절차가 진행 중인 2025 APEC 정상회의의 제주 유치 분위기를 수도권에서 더욱 끌어올리는 한편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제주관광 이미지 개선에도 중점을 뒀다.미디어타워를 앞에 두고 제주다움을 선사하는 돌담, 제주항아리 및 갈천 등으로 전시 관람 형태의 홍보관을 꾸몄다. 제주관광과 미래 항공우주산업을 소개하고, 제주 고향사랑기부를 유도하며 제주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전광판과 공항면세점을 통해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캠페인에 발벗고 나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수도권 협업 홍보의 일환으로 공항면세점 등을 홍보하는 공간도 함께 마련했다.또한 MZ세대들이 많이 찾는 대표적인 복합쇼핑몰인 점을 고려해 젊은이들이 즐겁게 동참하면서 제주를 가까이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제주 풍광을 배경으로 한 인생네컷 촬영,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DID)를 활용한 APEC 잡기 디지털 게임, 관광형 도심항공교통(UAM)을 타고 하늘에서 바라보는 제주의 풍경을 가상현실(VR)로 미리 체험해 보는 J-UAM 관람 부스 등에 많은 방문객이 참여했다.

오영훈 지사는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500여 일 간을 힘차게 달려왔고 ‘제주의 하루’를 통해서도 수도권에 제주의 열기를 전파해 나가겠다”면서 “135만 제주인의 역량을 결집해 반드시 제주에 유치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