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군산시,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시범사업 대상자 확대
문상준 기자
2024년 04월 24일(수) 08:50
가+가-

군산시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군산시는 시설 거주 장애인에 이어 시설 입소 가능성이 높은 재가 장애인들도 자립을 꿈꿀 수 있도록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 지원사업' 대상자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 지원사업'은 지난해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장애인 시설 · 학대 피해 쉼터 · 단기거주시설 거주 장애인 중 탈시설 의지가 확고한 장애인을 대상으로만 시행되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호자 부재(사망 등)로 일상생활이 어려워 시설 입소 가능성이 높은 “재가 장애인”까지 대상자를 확대해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지원받는 독립 장애인에게는 개인별 지원계획을 수립해 자립 지원 인력제공 및 주거환경개선, 자립정착금 (1인당 1천만 원 이내), 활동 지원 서비스 등 자립을 위한 정착 · 주거 · 돌봄 · 의료 등 통합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자립 의사는 있으나, 장기간 독립생활을 하지 못하여 환경변화에 대한 우려 등 자립이 어려운 장애인의 경우는 4월부터 단기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주변 환경을 조성하고 내가 원하는 시간에 내 삶을 주도적으로 살아갈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적극적인 자립 희망 장애인 발굴을 통하여 “장애인이 스스로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결정하며, 지역사회에서 불편 없이 살 수 있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6월 장애인통합돌봄서비스센터(운영법인-사회복지 법인 나눔세상)을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 자립을 위한 자립지원위원회를 구성 후 심의를 거쳐 현재까지 4명의 시설 장애인과 1명의 재가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지원한 바 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