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광주시 북구, 정월대보름 맞이 ‘전통세시민속놀이 행사’ 진행
오는 23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새해 행운을 소망하는 5개 행사 열려
23일 문흥동․충효동, 24일 용전동․삼각동, 3월 1일 용봉동에서 당산제 등 풍속 체험
문상준 기자
2024년 02월 22일(목) 12:32
가+가-

광주시 북구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 지역 곳곳에서 한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새해 행운을 소망하는 ‘전통세시민속놀이 행사’가 풍성하게 열린다.

22일 북구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8일간 ▲문흥동 ▲충효동 ▲용전동 ▲삼각동 ▲용봉동 등 5개 지역에서 당산제 재현 및 민속놀이 행사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전통 민속 문화 계승․발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으며 주민들과 함께 지역의 화합과 번영을 기원하기 위한 ▲당산제례 ▲풍물공연 ▲전래놀이 ▲민속음식 나눔 등 다양한 세시풍속 체험이 진행된다.

행사 주관은 각 지역의 주민들로 구성된 민간 단체이며 세부 일정은 오는 23일 ‘문산당산제’가 문흥동 느티나무공원에서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이어서 오후 6시부터는 충효마을 당산나무 앞에서 ‘충효당산제’가 개최된다.

정월대보름인 24일 오전 10시 30분에는 용전마을 입구에서 ‘당산제와 걸궁농악’이 같은 날 오후 3시부터는 삼각동 152-1번지 일원에서 ‘원삼각마을 정월대보름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끝으로 다음 달 1일에는 용주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용봉골 정월대보름 한마당 행사’가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정월대보름 맞이 행사는 세시풍속을 되새기고 전통문화를 매개로 이웃과 정을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며 “다가오는 정월대보름 갑진년 첫 보름달을 보며 구민의 안녕과 행복을 빌고 올 한해도 다 함께 잘사는 행복 북구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