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위성곤 의원, “제주 동부해역 특별경비수역 신설” 이끌어
제주동부해역 사고 발생시 출동시간 150분→70분으로 감소...경비사각지대 해소 기대
문상준 기자
2024년 02월 21일(수) 14:22
가+가-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 민주당)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 민주당)은 21일 “해양경찰청은 그동안 경비 사각지대였던 제주 동부해역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제주동부 특별경비수역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제주 동부해역은 해역 특성상 다수의 풍랑특보가 발생하여 소형함정으로는 경비와 작전에 한계가 있었다. 또한 화물선의 항로와 어선 조업지가 혼재하여 선박 해상사고 발생 건수가 증가하는 등 상시 경비함정 배치가 시급했다.

해경은 서귀포시 성산읍, 표선 동남쪽 앞바다 부근에 경비구역을 새로 설정하고, 1천톤급 1척, 500톤급 1척 등 2척을 배치한다. 이에 따라 제주 동부해역 사고 발생 시 출동시간이 기존 150분에서 70분으로 감소, 신속 대응이 가능해졌다.

위성곤 의원은 2020년부터 줄곧 국회 국정감사, 업무현황보고, 정부 예산심사 등에서 제주동부해역의 경비강화 필요성을 꾸준히 주장하고, 해양경찰청을 설득하였다. 그 결과 중기재정계획(2023~2027)에 제주동부해역 3,000톤급 대형함정 배치계획을 반영시키고, 상시 함정 배치를 이끌어냈다.

위성곤 의원은 “제주동부해상 안전을 위한 특별경비수역이 신설되어 다행” 이라면서 “향후 3천톤급 대형함을 건조하여 제주 동부해역에 전담 배치, 제주 해상 안전강화를 위해 국회에서 더욱 힘쓰겠다.” 고 말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