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친절의 온기
서귀포시 공원녹지과 하석교
헤럴드신문
2023년 11월 28일(화) 11:09
가+가-

서귀포시 공원녹지과 하석교

[헤럴드신문] 마트에서 계산을 하려고 줄서있는데, 앞에서 먼저 계산을 하고 있던 손님이 직원에게 좀 더 친절하고 나긋하게 말해줄 순 없냐고 했다. 마치 말하는 로봇처럼 많은 손님들을 바삐 응대하던 직원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바로 자신의 목소리와 말투를 가다듬었다.

업무와 민원으로 바쁘고 정신없는 와중에도 민원인을 대할 때에는 늘 상냥한 말투와 밝은 미소를 잃지 않기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민원인의 한 마디에 고된 하루를 버틸 수 있는 에너지를 얻는 날도 있고, 가끔은 민원인에게 불친절하고 불성실하다는 소리를 듣기도 한다.

많은 공직자들이 ‘친절’에 울고 웃는다. 우리가 늘 한결같이 친절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매해 부서의 친절도를 평가하고, 친절 교육을 수료하는 등 친절한 공직자, 친절한 조직이 되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우선 나 자신에게 그리고 주변 동료 공직자들에게 친절해지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많은 업무와 민원에 허덕이고 있는 자기 자신 먼저 토닥여주고, 사무실에 축 쳐진 동료의 어깨가 보인다면 먼저 다가가 격려의 말 한 마디 건내주고, 이렇게 서로 주고받은 친절의 온기로 얼어붙고 지친 몸과 마음을 데우고 나면 더욱 더 환한 미소와 따뜻한 목소리로 민원인에게 한결 더 친절하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짧은 가을이 끝나고 어느새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 찬바람이 불고 바깥 날씨는 점점 추워지고 있지만, 서귀포시의 친절 온도는 꾸준히 상승하며 훈훈한 친절의 온기가 널리 퍼지길 기대해본다.
헤럴드신문 기사 더보기

hrd299@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