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JS&F,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과 상생협약 실천
사유지 곶자왈 5천평 무상기증 ‘최초 사례’
문상준 기자
2022년 12월 05일(월) 21:58
가+가-

㈜JS&F,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과 상생협약 실천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에서 2007년 곶자왈공유화운동이 시작된 이후 15년 만에 사유지 곶자왈을 공유화운동에 무상으로 기증하는 모범적인 사례가 처음으로 이루어졌다.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이사장 김범훈)에 따르면 최근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와 테디베어뮤지엄의 모기업인 ㈜JS&F(대표 김준)는 재단과 상생 업무협약을 맺고 곶자왈 공유화운동에 적극적인 동참을 약속했다고 5일 밝혔다. 구체적인 상생 실천방법으로 ㈜JS&F는 안덕면 서광리 8번지 소재 사유지 곶자왈 5천여평을 재단에 무상 기증하였다.

또한, ㈜JS&F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도네이션 홀(Donation Hole)을 운영하여 공유화 기금을 모금, 기부 예정이며, 재단과 공동으로 제주의 곶자왈 보전을 위해 지속적인 상생활동 추진, 리조트 내 곶자왈 지역을 개방하여 투숙객 및 방문객에게 제주 곶자왈을 홍보 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김범훈 이사장은 “곶자왈 공유화 운동은 곶자왈을 무분별한 개발과 훼손으로부터 막고, 그 가치를 제주인의 공동자산으로 지속가능하게 지켜나가는 생명운동”이라며, 이번 도내 최초 사유지 곶자왈 무상기증을 계기로 곶자왈 공유화 운동에 많은 제주 기업들과 토지주들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곶자왈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