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전남보건환경연구원, 가을철 야생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하세요
야외활동시 피부 노출 최소화 등 당부
문상준 기자
2022년 09월 25일(일) 13:09
가+가-

전남보건환경연구원, 가을철 야생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하세요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농작물 수확철을 틈타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유발하는 야생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피부 노출 최소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9월부터 11월은 야생진드기 유충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다. 가을 행락철을 맞아 등산이나 농작물을 수확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2021년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는 9월에서 11월 사이에 전체 발생환자의 81%(4천782명)와 46%(79명)가 발생했다. 사망자 또한 이 시기에 가장 높은 64%(7명)와 42%(11명)로 조사됐다.

전남지역 쯔쯔가무시증 발생은 221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 환자의 30%를 차지해 가장 많이 발생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으로 3명이 숨지기도 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 물렸을 때 검은 딱지가 관찰되는 것이 특징이며 보통 1~3주 잠복기가 지나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역시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 이내 고열 및 구토, 설사, 오심 등 증상이 나타나고 치명률도 높은 감염병이다.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매개체 감염병에 취약한 지역 특성에 대응하기 위해 매개체 발생 및 병원체 감염률 감시와 방제전략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 또 순천, 보성 등 주요 지역에 종합감시망을 구축해 매개체 발생, 생태, 병원체에 대한 과학적이고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임현철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조사1과장은 “9월서 11월은 진드기 유충이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로 야외 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 사용과 피부 노출 최소화, 귀가 즉시 샤워 등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상준 기자 기사 더보기

oksan062@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