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
전라북도, 2022년 사방사업 예산 대폭 확대
전년 대비 162%인 306억 원 예산 투자

최종수 기자
2021년 10월 22일(금) 08:35
가+가-

전라북도, 2022년 사방사업 예산 대폭 확대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전라북도가 내년도 사방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하며 산림재해부터 안전한 전북 만들기에 나선다.

전북도는 21일 2022년도 사방사업에 306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사업에 국비 214억 원을 확보한 전북도는 지방비 92억 원을 포함해 총 306억 원을 사방사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는 올해 예산 189억 원 대비 62% 증가한 수치다.

예산을 대폭 확보한 전북도는 산사태 취약지역 내 사방댐과 산림유역 관리사업 등 사업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집중호우 시 상류 지역에서 산사태로 밀려 내려오는 토석류를 차단하는 효과가 매우 큰 사방댐은 38개소에서 80개소로 42개소가 확대될 예정이며,

산림유역 전체를 대상으로 산림재해 예방 및 수자원 함양 등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하는 산림유역관리사업이 3개소에서 4개소로 1개소가 늘어날 예정이다.

전북도는 내년 사업량이 대폭 증가한 만큼 원활한 사업추진과 사방사업의 품질향상을 위하여 타당성평가, 실시설계 등 사전 준비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생활권 주변 산사태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사방사업을 집중 추진하며 장마철 이전 6월 말까지 사업을 완료해 산사태취약지역의 안정성 강화에 나선다.

한편, 허전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 “2022년도 사방사업 예산과 사업량을 대폭 확보한 만큼 산사태취약지역 등 위험성이 높은 지역에 사방사업을 집중 추진하여 산사태 등 산림재해로부터 안전한 전라북도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최종수 기자 기사 더보기

hrd299@naver.com

정치

사회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헤럴드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